김동일 시장, 충남도 방문...지방이양사업 도비 지원 건의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16:39]

김동일 시장, 충남도 방문...지방이양사업 도비 지원 건의

박명진 기자 | 입력 : 2019/09/02 [16:39]

김동일 보령시장은 2일 오후 충남도청을 방문해 내년도 지방이양사업의 도비 확보를 위해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를 만나 주요 사업을 건의했다.

 

이번 방문은 정부가 지방 재정분권 실현을 위해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를 중심으로 시행해왔던 각종 사업을 지방으로 이양함에 따라 역점으로 추진해왔던 사업들의 예산 확보를 위해 능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내년도 보령시가 충청남도에 건의할 도비확보 사업은 신규 8건, 계속 16건 등 24개 사업에 약 240억 원으로, 이날 김동일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들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성주산 내륙산악관광 자원개발, 보령 머드 테마파크 조성,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조성, 청소년문화의집 확충 등 4건을 중점 건의했다.

 

성주산 내륙산악관광 자원개발 사업은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164억 원을 투입해 최소한의 개발로 자연경관을 보존하면서도 액티비티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산악체험 관광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대천해수욕장 및 섬 등 해양관광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내륙관광 활성화를 도모함은 물론 낙후된 폐광지역 개발로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것이다.

 

보령 머드 테마파크는 지난 20여 년간 이어온 글로벌 보령머드축제의 명성과 머드화장품의 우수성을 인식한 관광객들의 머드 상설체험 요구가 증가하고 있어 오는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대비한 상설 체험장을 조성하는 것으로 머드놀이터 및 스파, 전시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또한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조성사업은 60억 원을 투입해 내항동 일원에 200대를 수용하는 건설기계 주차장을 조성하는 것으로, 아파트 단지 등 주택가에 무분별한 주정차로 안전사고 및 교통체증 발생이 우려되고 공회전에 따른 소음 및 매연 발생으로 인한 주민생활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청소년문화의집 확충사업은 청소년들의 문화와 상담, 직업체험, 진료교육, 특성화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공간이 이용자에 비해 협소해 36억 원을 들여 시설을 증축하는 것으로, 청소년 카페와 동아리실, 포켓볼 및 보드게임 등 생활체육시설을 갖춰 다채로운 문화체험 공간으로 확충한다.

 

아울러 정낙춘 부시장도 3일을 시작으로 명절 이전 까지 3차례에 걸쳐 충청남도 사업 소관 실 ․ 국장을 만나 사업 건의 및 도비 지원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고, 시 각 부서장도 사업의 시급성과 복합적인 상생 방안 제시 등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충청남도 발전을 공동으로 이뤄나가기 위한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김동일 시장은“우리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 방향성을 잃지 않으려면 도비 지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사업 추진 목표가 명확하고, 예산 지원의 효과와 효율이 가시적으로 들어나도록 완벽히 사업을 추진해 내겠으니 충남도에서도 관심을 갖고 아낌없이 지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지방자치 많이 본 기사
광고